작성일 : 19-06-12 14:06
제3회 여수Y아이쿱시네마
 글쓴이 : 여수Y생협
조회 : 94  

  

 제3회 여수Y아이쿱시네마 '가버나움' 상영회 

감동 넘치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참여한 조합원 짤막 감상문입니다. 


<참여 조합원 감상>

- 인간은 존귀합니다.

-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많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미리 줄거리를 검색해보구 왔는데도 실제 인물들이 연기한 거였네요. 마음이 무겁고 답답했는데 잘 정착해서 생활한다니 다행인 듯 합니다. 슬프고 감동적이었습니다.

- 신분증 사진을 찍는 자인을 보며 마음이 많이 아팠다. 어른들의 그릇된 행동이 아이의 삶을 힘들게 함을. 세상이, 내가 도와줄 수 없었음에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힘든 상황에서 아기를 돌보는 자인이 기특하고 참으로 멋진 아이였다. 무책임하게 아이를 낳은 행동은 사회나 아이에게도 안될 일이라는 것을 다시 느꼈다.

- 누구도 어디에서 태어날지 선택할 수 없다. 그러나 태어났다면 누구라도 인간답게 살 권리는 보장받아야 한다. 아이를 지키지 못하는 그 어른도 그렇게 태어나 그렇게 대우받고 자랐지만 어른이 되어 아이를 낳았다면 이제 본인이 그 사슬을 끊고 어떻게돈 책임을 져야한다. 물론 더 큰 사회의 책임과 구조도 문제지만! “엄마의 말이 칼처럼 심장을 찌르네요.” 자인의 마지막 미소가 남는다.

- 어려움 속에서도 동생을 지키려는 자인의 마음. 세상의 많은 자인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 무책임한 부모 밑에서 세상 저 밑바닥까지 경험하고 난 뒤의 인생의 삶은 참으로 위대하다.

- 부모의 역할이라는게 얼마나 무거운지 다시금 깨닫게 하는 영화이다. 더 이상 이런 아이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

- 이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삶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불쌍하고 가련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제 도움을 주고 살아야겠다는 깨달음.

- 무겁고 안타까운 마음을 어찌할 수 없다. 좋은 나라에서 웃는 모습의 자인으로 계속 되길

- 가슴이 뭉클하다.

 

 


 
 

Total 294
제13회 여수Y아이쿱시…
여수Y생협
세계협동조합의날 어…
여수Y생협
조합원만남살롱-달콤…
여수Y생협
제12회 여수Y아이쿱시…
여수Y생협
아이쿱 생협 17번째 …
여수Y생협
씨앗재단과 함께하는 …
여수Y생협
기념선물 비누 만들기
여수Y생협
보건소, 소방서 코로…
여수Y생협
구례 자연드림 파크 …
여수Y생협
어린이 생협학교 - 아…
여수Y생협
대의원 놀이터 (1월)
여수Y생협
고추장도 담고 나눔도…
여수Y생협
제11회 여수Y아이쿱시…
여수Y생협
쿱모닝초청정담회
여수Y생협
여성시의원과차한잔
여수Y생협
제18차(법인12차) 대…
여수Y생협
제10회 여수Y아이쿱시…
여수Y생협
제9회여수y아이쿱시네…
여수Y생협
2019년 조합원 한마당
여수Y생협
여도중학교 자유학기…
여수Y생협
 
 
 1  2  3  4  5  6  7  8  9  10    
and or